[시] '겨울비' 南岡 이종원
[시] '겨울비' 南岡 이종원
  • 김상출
  • 승인 2019.02.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비

                                                ​南岡 이종원

​토닥토닥 긴긴 밤을 꼬박
그 여린 손으로 내 창문 두드림은
살아 못다 한 사랑이어라 억울함이어라

​서른 해도 지난 아쉼움 달래지 못한
당신 영혼의 한이어라 통곡이어라

​유리창 흔들며 울고 또 우는
그리움 이어라.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南岡 이종원)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南岡 이종원)

▶​프로필
-경남 산청 출생
-청옥문해 시.수필 신인상
-부산문인협회, 재부산청문우회, 청옥문학협회, 경호문학 고문
-시집: 땅 끝에 서서 등 외 6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