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정준영` SNS 게시물 대거 `좋아요` 누른 적 없다 `해킹`, `지라시` 내용 강경 대응 할 것
문채원, `정준영` SNS 게시물 대거 `좋아요` 누른 적 없다 `해킹`, `지라시` 내용 강경 대응 할 것
  • 천하정
  • 승인 2019.03.14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클럽 버닝썬-승리-승리 카톡에 이어 불거진 방송인 정준영의 불법 성관계 몰카 유포사건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이른바 ‘정준영 루머’에 많은 여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며 피해를 보고 있는 가운데 여배우 문채원이 지라시에 이름을 올린 것과 더불어 문채원의 SNS를 해킹해 정준영의 SNS에 `좋아요`를 눌러 곤욕을 치르고 있다.

'정준영 루머'에 이름 오른 여배우 문채원의 SNS가 해킹되어 문채원이 곤욕을 치르고있다.(사진출처=문채원소속사 나무엑터스 제공)
'정준영 루머'에 이름 오른 여배우 문채원의 SNS가 해킹되어 문채원이 곤욕을 치르고있다.(사진출처=문채원소속사 나무엑터스 제공)

앞서 정준영은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나 사진을 수차례 올려 유포한 혐의를 받고 연예계 중단 선언을 했으며 곧 경찰 수사에 응할 예정이다.

문제는 그의 불법 동영상 속 주인공이 유명 여배우, 걸그룹가수라는 ‘지라시’가 지난 12일 온라인상에 퍼졌고, 그 리스트에 오른 배우 이청아, 정유미, 오연서, 오초아, 김지향, 그룹 트와이스, 블랙핑크 등 수많은 여성 연예인들은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사태진화에 나섰다. 

문채원도 지라시에 이름이 오른 한명의 여배우였지만 정준영으로 국내가 떠들썩한 이 시점에 문채원이 다수의 정준영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기록이 포착되어 지라시가 기정사실화가 된 것 아니냐고 화제가 일었다.

하지만 이는 문채원이 직접 누른 좋아요가 아니었으며 문채원의 SNS를 해킹한 누군가가 악의적으로 정준영의 게시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

이에 13일 문채원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처를 했다”라며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 설명했다. 

소속사는 정준영 지라시에 관한 강경 대응 입장도 전했다. 나무엑터스는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와 메신저를 통해 퍼지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나무엑터스 소속 문채원 배우가 거론되는 것 역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며 터무니없는 내용에 당사는 무척 분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나무엑터스는 “당사는 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 또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이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해외일정을 소화하고 있던 정준영은 지난 12일 중도 귀국, 자정이 지난 한밤중에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는 이 사과문에서 여성의 동의 없이 동영상을 촬영하고 SNS에서 유포한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사과하며 연예활동 중단의 뜻을 내비쳤다. 정준영은 14일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다음은 문채원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나무엑터스입니다. 

문채원 배우 개인 SNS 해킹 및 악성 루머에 대해 공식입장 전합니다.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처를 했습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와 메신저를 통해 퍼지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나무엑터스 소속 문채원 배우가 거론되는 것 역시 강력히 대응할 것입니다.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며 터무니없는 내용에 당사는 무척 분노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당사는 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또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입니다. 

앞으로도 나무엑터스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일에 대해 적극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전합니다. 관련 제보는 pr@namooactors.com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