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험블리의 세계여행 143편. 협곡 위의 도시 론다
(연재)험블리의 세계여행 143편. 협곡 위의 도시 론다
  • 허정연
  • 승인 2019.03.25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허정연 기자) 
★매주 월,목요일 험블리 부부의 세계여행 연재됩니다.

143편, 험블리 세계여행 - 협곡 위의 도시 론다

한국관광공사와 통계청에 따르면 2017년 한국인 해외여행객은 2,000만명을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된다. 글로벌 시대에 누구나 한번쯤 꿈꾸는 세계여행! 우리의 이웃일 수도 있는 울산의 신혼부부(애칭: 험블리)가 무기한 세계여행을 시작했다. 그들의 세계여행기를 연재하며 독자들에게 알찬 정보와 답답한 일상에서 탈출하는 시간을 제공하고자 한다. [편집자 주]

스페인 세비야에서 약 152km 정도 떨어 져 있는 안달루시아의 작은 도시인 론다(Ronda)로 향하는 험블리 부부의 여정(사진출처=구글이미지 캡쳐)

정열의 나라 스페인 여행을 세비야에서 시작한 우리는 다음 여행지로 이 곳에서 약 152km 정도 떨어 져 있는 안달루시아의 작은 도시인 론다(Ronda)를 향해 계속해서 이동했다.

론다(Ronda)의 작은 버스 정류장에는 론다를 소개하는 듯 보이는 타일 장식으로 된 표지판들로 예쁘게 꾸며져 있었다. 해발 750m 급의 높은 산으로 이루어진 웅장하고 거친 산악지대로 둘러싸여 있는 이 작은 도시는 투우의 발상지로도 유명하다.

혹시나 운이 좋으면 투우 경기도 볼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숙소를 향했다.

론다(Ronda)의 작은 버스 정류장에있는 론다를 소개하는 듯 보이는 타일 장식으로 된 표지판
론다(Ronda)의 작은 버스 정류장에있는 론다를 소개하는 듯 보이는 타일 장식으로 된 표지판
론다(Ronda)의 작은 버스 정류장에있는 론다를 소개하는 듯 보이는 타일 장식으로 된 표지판

버스 정류장에서 숙소가 있는 도시의 중심가 까지는 딱히 교통 수단이 필요 없이 걸어서 이동 가능한 거리였고 걸어 가는 길목에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 된 투우 경기장인 론다 투우 경기장(Plaza de Toros Ronda)이 나왔다.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 된 투우 경기장인 론다 투우 경기장(Plaza de Toros Ronda)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 된 투우 경기장인 론다 투우 경기장(Plaza de Toros Ronda)

론다가 투우 경기의 발상지가 된 것에는 론다 출신의 유명한 투우사인 페드로 로메로(Pedro Romero) 떄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론다 출신의 유명한 투우사인 페드로 로메로(Pedro Romero)
론다 출신의 유명한 투우사인 페드로 로메로(Pedro Romero)

원래 투우 경기는 투우사가 말을 타고 소의 급소를 찌르는 경기였는데 당시 투우사인 페드로는 한 경기 중 말에서 떨어 져 위기를 맞이 했고 그 순간 그가 입고 있던 옷을 활용해 달려드는 소를 피하게 되면서 경기를 잘 이끌어 나갔다.

그로 인해 투우 경기 방식이 우리가 알고 있는 붉은 천을 이용하는 것으로 바뀐 것이라고 하니 투우 경기에 있어 중요한 인물이 아닐 수 없을 것이다. 경기장에는 많은 관광객이 모여 있었지만 아쉽게도 투우 경기가 열리는 시기는 아니어서 그저 박물관만 관람할 수 있었다.

론다 투우 경기장(Plaza de Toros Ronda)의 타일 장식

숙소에 짐을 내려 놓고 간단히 식사를 한 우리는 론다에서 가장 보고 싶었던 곳, 누에보 다리를 향해 발길을 옮겼다.

론다의 구시가지(La Ciudad)와 신시가지(Mercadillo)가 이어지는 세 개의 다리 중 가장 나중에 만들어 진 다리, 누에보 다리(Puente Nuevo)

누에보 다리(Puente Nuevo)는 론다의 구시가지(La Ciudad)와 신시가지(Mercadillo)가 이어지는 세 개의 다리 중 가장 나중에 만들어 진 다리로 과달레빈 강(Guadalevin River)을 따라 형성 된 120m의 협곡을 가로지르고 있는 다리이다.

론다를 방문하는 목적이 바로 이 누에보 다리를 보기 위해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건축은 1735년 펠리페 5세에 의해 처음 제안 되었으며 8개월 만에 35m 높이의 아치형 다리로 만들어졌으나 이것이 무너져 약 50여명의 사상자를 냈고 그 후 1751년 새롭게 착공 된 다리는 약 42년에 걸쳐 1793년에 완공 된 누에보 다리(Puente Nuevo)

다리 건축은 1735년 펠리페 5세에 의해 처음 제안 되었으며 8개월 만에 35m 높이의 아치형 다리로 만들어졌으나 이것이 무너져 약 50여명의 사상자를 냈고 그 후 1751년 새롭게 착공 된 다리는 약 42년에 걸쳐 1793년에 완공 된 것이라고 한다.

다리 중앙의 아치 모양 위에 위치한 방은 예전에 감옥으로도 사용 되었다고 하는데 1936년에서 1939년 사이에 일어 난 스페인 내전 기간에는 감옥 및 고문 장소로도 사용 되었으며 포로 및 수감자들은 창문 밖으로 던져져 골짜기 바닥으로 떨어지는 처형을 당했다고도 하니 멋진 다리의 모습 이면에 끔찍한 역사의 현장이 담겨 있기도 하다.

예전에 감옥으로도 사용 되었다고 하는 다리 중앙의 아치 모양 위에 위치한 방

아찔한 깊이의 협곡은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했고 그 협곡 사이를 잇는 아치형 다리는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이다.

아름다운 장관을 연출하는 아찔한 깊이의 협곡 

다리 위에 올라 서니 넓게 펼쳐 진 안달루시아 지역의 아름다운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온다.

안달루시아 지역의 아름다운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는 다리위의 풍경
안달루시아 지역의 아름다운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는 다리위의 풍경

다리 위에서 한참동안 먼 산을 바라보며 안달루시아의 풍경에 빠져 들어 있던 우리는 다리 아래 쪽으로 갈 수 있는 길을 발견하고 내려가 보기로 했다.

아래쪽으로 내려가면 갈수록 누에보 다리의 규모는 더욱 더 크게 다가왔다.

아래쪽으로 내려가서 바라본 누에보 다리(Puente Nuevo)의 모습
아래쪽으로 내려가서 바라본 누에보 다리(Puente Nuevo)의 모습
아래쪽으로 내려가서 바라본 누에보 다리(Puente Nuevo)의 모습

다리 아래쪽으로 내려가 보니 누에보 다리 못지 않게 다리에 가려져 있던 경이로운 협곡의 모습과 그 사이로 보이는 넓은 평지의 아름다움이 눈에 들어왔다.

다리 아래로 내려가 바라본 경이로운 협곡의 모습과 그 사이로 보이는 넓은 평지의 아름다움
다리 아래로 내려가 바라본 경이로운 협곡의 모습과 그 사이로 보이는 넓은 평지의 아름다움

누에보 다리 아래로 내려 갔다 다시 오르는 길은 마치 등산을 하고 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킬 만큼 깊은 계곡이었다. 우리는 다리 위로 다시 올라와 약간 힘겨워 보이는 서로의 모습에 웃음을 지었다

우리는 계속해서 다리를 건너 구시가지를 둘러 보았다. 역시 론다는 누에보 다리인가 할 정도로 누에보 다리에서와는 달리 확연히 관광지의 느낌이 아닌 주민들이 사는 한적한 느낌의 동네였다.

덕분에 우리는 여유롭게 예쁜 거리를 천천히 즐길 수 있었다.

관광지의 느낌이 아닌 주민들이 사는 한적한 느낌의 동네로 느껴지는 론다 구시가지의 모습

예전에 쓰였던 무기와 과학 도구들이 전시 된 박물관인 Mvseo Lara의 외관에 가던 발길을 잠시 멈추었다. 딱히 관심이 없다 하더라도 이런 아기자기한 입구는 가던 이의 발길을 잡아두기 충분했다.

예전에 쓰였던 무기와 과학 도구들이 전시 된 박물관인 Mvseo Lara의 외관
조용하고 한적한 론다 구시가지의 모습
론다 구시가지의 오래된 건축물의 모습

꽤나 오래 걸었는지 서서히 느껴지는 피로에 우리는 잠시 쉰 후 저녁에 야경을 즐기기로 했다. 몇 시간이 지나 꽤나 어두워 진 론다의 거리에는 화려한 불빛들의 향연이 펼쳐졌다.

날이 어두워 지고 론다의 거리에 나타난 화려한 불빛들의 향연

크리스마스는 한참이 지났지만 여전히 화려한 불빛을 내뿜는 트리는 즐거움을 준다.

낮과는 전혀 다른 느낌의 누에보 다리 역시 밝은 빛을 내며 멋진 자태를 뽐내고 있었고 절벽 위와 옆쪽으로 위태로운 듯 보이는 건물들과 레스토랑은 누에보 다리를 더욱 돋보이게 해 주었다.

또 다른 매력을 뽐내는 어두워진 시간의 누에보 다리(Puente Nuevo)의 모습
절벽 위와 옆쪽으로 위태로운 듯 보이는 건물들과 레스토랑
절벽 위와 옆쪽으로 위태로운 듯 보이는 건물들과 레스토랑
절벽 위와 옆쪽으로 위태로운 듯 보이는 건물들과 레스토랑

협곡에 자리잡은 요새의 도시 론다. 작지만 오랜 역사와 그들이 남긴 유적들로 이루어 진 아름다움을 바라보며 이 곳에서의 시간을 마무리한다.

 

험블리 부부의 세계여행! 
다음편도 기대해주세요.
(3월 28일 144편 연재예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