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하면 떠오르는 곳, 남해로 오세요!
'봄맞이' 하면 떠오르는 곳, 남해로 오세요!
  • 윤득필
  • 승인 2019.03.2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윤득필 기자) ‘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 보물섬 남해군이다. 

남해군 설천면 왕지마을 벚꽃길 모습
남해군 설천면 왕지마을 벚꽃길 모습

남해군 곳곳에는 한 줌 보석처럼 봄의 아름다움이 요소요소에 숨겨져 있다. 펄떡이는 봄 바다 도다리와 달래‧냉이·취나물‧두릅·머위 등 봄나물은 겨울에 머물러 있던 우리들의 오감을 흔들어 자극한다. 또한 꽃잎을 흩날리는 봄바람과 거리마다 피어나는 봄꽃처럼 봄 하면 떠오르는 전령사가 봄맞이 채비를 한다.

특히 생동하는 봄기운에 맞춰 3월 말부터 1달간 남해의 봄은 각양각색의 꽃들로 수를 놓는다. 

가족·연인‧친구들과 함께 벚꽃 터널 드라이브를 즐기고, 노란 유채꽃이 펼쳐진 들판을 산책하며 봄의 낭만에 흠뻑 빠질 수 있는 환상적인 남해 봄꽃이 우리의 감성과 오감을 깨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