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베르디와 푸치니의 오페라 속 이야기를 찾아 ‘오페라 스토리즈’ 공연 개최
울산시, 베르디와 푸치니의 오페라 속 이야기를 찾아 ‘오페라 스토리즈’ 공연 개최
  • 류경묵
  • 승인 2019.04.12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류경묵 기자) 울산시는 시립합창단의 기획공연 ‘오페라 스토리즈(Opera Stories)’의 무대가 오는 4월 16일(화) 오후 7시 30분 문화예술 회관 소공연장에서 펼쳐진다고 전했다. 

울산시립합창단의 ‘오페라 스토리즈(Opera Stories)’ 공연 포스터

이번 음악회에서는 두 작곡가의 작품 속 시대상과 주인공의 삶을 영상 및 해설과 독창, 이중창, 합창이 어우러진 오페라 무대로 마련해 다양한 오페라를 접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9세기 이탈리아를 중심으로 활동한 오페라 작곡가 주세페 베르디(Giuseppe Verdi)는 뛰어난 음악적 재능으로 26세에 오페라 ‘오베르토’를 무대에 올렸으며, ‘나부코’와 셰익스피어의 비극 ‘맥베스’, ‘리골레토’, ‘일 트로바토레’ 등 작곡한 모든 작품들이 큰 사랑을 받았던 이탈리아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작곡가이다. 또한,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전반에 걸쳐 활동한 자코모 푸치니(Giacomo Puccini)의 작품으로는 오페라 마농 레스코, 라보엠, 토스카, 나비부인, 투란도트, 단막극 잔니 스키키 등이 있으며, 독일과 이탈리아의 오페라 기법을 성공적으로 접목시킨 작곡가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공연의 첫 번째 무대에는 ‘오페라의 아버지’ 베르디의 ‘일 트라바토레’ 중 아주체나 아리아 ‘불꽃은 타오르고’의 무대를 시작으로 오페라 ‘리골렛토’ 중 질다 아리아 ‘그리운 그 이름’과 리골렛토와 질다의 2중창 ‘교회에 갈 때마다’, 4중창 ‘사랑스럽고 아름다운 그대’등 감동의 무대가 펼쳐진다. 

애절한 목소리와 아름다운 멜로디를 감상할 수 있는 두 번째 무대에는 푸치니의 오페라 ‘토스카’ 중 카바라도시 아리아 ‘별은 빛나건만’과 ‘라보엠’ 중 마르첼로와 로돌프 2중창 ‘이제 미미는 돌아오지 않는다’, 미미 아리아 ‘내 이름은 미미’가 준비되어 있다. 이어서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 중 조국에 대한 그리움과 희망을 노래하는 합창곡 ‘히브리 노예의 합창’과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 중 ‘대장간의 합창’을 끝으로 공연을 마무리한다. 

이에,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다양한 오페라 작품을 접할 수 있으며 각 작품 주요 아리아를 통해 주인공들의 삶의 모습들을 엿볼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며 “울산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연의 입장료는 전석 7,000원이며, 회관회원은 30%, 단체(10매 이상)는 20% 할인 가능하다. 예매 및 공연에 대한 문의 사항은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http://www.ucac.or.kr) 또는 전화(052-275-9623~8)를 통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