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내 최초로 '창원시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조례 제정·공포
경남도내 최초로 '창원시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조례 제정·공포
  • 장만열
  • 승인 2019.04.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장만열 기자) 창원시는 15일 오늘 도내 최초로 바다를 깨끗하고 아름답게 가꾸기 위한 내용으로 ‘창원시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조례’를 제정해 공포했다.

창원시는 경남도내 최초로 해양쓰레기 관리를 위한 조례를 제정해 공포한다.(해양 쓰레기 수거 모습)
창원시는 경남도내 최초로 해양쓰레기 관리를 위한 조례를 제정해 공포한다.(해양 쓰레기 수거 모습)

올해 해양수산부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바다환경지킴이 사업과 해양 환경지킴이가 만드는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종합 대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조례를 제정했다. 조례에는 해양 쓰레기의 상시 수거 및 체계적인 감시활동을 위한 해양 환경지킴이 운영, 기본계획 수립, 해양 쓰레기 발생 최소화를 위한 재정 지원 및 관리 방안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시에서는 올해 초부터 해양수산부 바다환경지킴이 국비 사업선정 및 국비확보를 위해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한 결과 경상남도 국·도사업비 2억 5,000만 원 중 1억 9,000만 원을 확보했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324㎞의 바닷길을 접하고 있는 창원시는 육상과 해상 등 다양한 경로에서 유입되는 해양 쓰레기 발생량이 연간 3,000t 정도로 추정된다.”라며 “이로 인해 주요 관광지 해안가와 섬 지역의 바다 경관 훼손, 해양 생태계 파괴, 수산업 피해, 해양 안전사고 유발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해양의 미세 플라스틱 우려 등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육상에 비해 예산, 인력, 장비 등 관리 여건이 매우 열악한 실정이다. 조례 제정으로 해양 쓰레기 관리의 전반적인 제도의 기틀을 마련했으며, 해양 환경지킴이 사업으로 어촌 지역의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오는 6월 해양 환경지킴이 32명 채용 과정을 거쳐 7월부터 본격적으로 연안 3개 구청(마산합포구, 성산구, 진해구)의 해안 곳곳에 배치해 창원시 깨끗한 800리 바닷길 만들기 사업에 착수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