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무형 유산원 주관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모사업에 함안화천농악 2년 연속 선정
국립무형 유산원 주관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모사업에 함안화천농악 2년 연속 선정
  • 김용무
  • 승인 2019.04.1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용무 기자) 함안군은 국립무형 유산원에서 주관하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지원 국비 공모사업에 경남도내 농악부문에 유일한 무형문화재인 함안화천농악이 2년 연속 선정됐다고 전했다.

국립무형 유산원이 주관한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모사업에 선정된 함안화천농악
국립무형 유산원이 주관한 인류무형문화유산 공모사업에 선정된 함안화천농악

유네스코에 등재돼 있는 국내 인류무형문화유산을 대상으로 우수한 기획 사업에 한하여 국고를 보조해 주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지원 사업은 합동 공연과 기획공연을 포함에 전국 총 12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에 농악 부문에서는 함안화천농악 사업을 비롯해 모두 3개의 사업이 지정됐다. 

함안화천농악은 올해 ‘가을, 농악에 물들다’라는 주제로 공연과 체험이 어우러진 문화재 활용과 기획 프로그램을 대대적으로 선보인다. 지난해에도 본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18년 ‘민족의 신명 가야 고분군을 깨우다’라는 주제로 함안박물관 마당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지난해에는 부산농악(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6호)을 비롯한 지역의 여러 전통문화 단체들의 공연을 선보였고 우수 수공예품 판매장을 개설하여 다양한 체험 행사를 곁들여 함안박물관 개장 이래 단일 행사로는 가장 많은 사람들이 방문해 문화재 활용과 전통문화 향유 프로그램의 우수사례로 손꼽힌다. 

이번 사업을 기획한 권정현 화천농악 전수조교는 “함안화천농악 ‘가을, 농악에 물들다’라는 주제로 치러지는 올해 행사에도 우수한 타 지역 문화재 초청 공연과 함께 지역 동아리 공연 확대, 농경 및 가야 문화체험, 프리마켓 운영 등을 통해 지역민들에게 다양한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문화재청이 기획한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인 생생문화재 사업에도 우수 단체로 선정된 함안화천농악은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했으며 올해에도 지역 문화재를 알리고 발전시키고자 생생문화재 사업을 계속 이어나갈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