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정 기자, `대통령에게 묻는다` 여서 답변 듣지도 않고 질문만 했나.
송현정 기자, `대통령에게 묻는다` 여서 답변 듣지도 않고 질문만 했나.
  • 백승섭
  • 승인 2019.05.10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취임 2주년’ 맞이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 진행을 맡은 KBS 송현정 기자의 질문 방식이 무례했다고 주장하는 국민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프로그램 제목이 `대통령에게 묻는다`여서 묻는 말에 답변하는 대통령의 말을 끊고 질문만 한 거냐는 날이 선 비난도 돌아오고 있다. 

(사진출처=KBS 대통령에게 묻는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출처=KBS 대통령에게 묻는다 방송화면 캡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대담 사회자의 태도를 두고 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제기되는 데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기자에 대한 비난 여론에 대해서는 저희가 뭐라고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 조심스러운 입장을 밝혔다.

대한 청원자는 10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대통령의 대담은 검증된 실력을 갖춘 대담자와 진행하도록 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10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청원 동의 건수는 1만3000여 건을 기록 중이다. 

청원자는 “국민이 알아야 할 현안이 반영됐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는 질문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이런 질문들에 대한 작가들의 검토가 충분히 이루어졌는지 의심스럽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사회자의 질문 태도는 불량스럽기 짝이 없고 표정은 시청자로 하여금 불쾌함을 느끼게 했다”며 “이 프로그램의 성격에 맞지 않는 사회자의 진행”이라며 이어 “대담이라는 것은 국민이 궁금한 것을 질문하고 대통령의 답변을 듣는 자리”라며 “답변을 하는 도중인데도 사회자가 말을 해 대통령의 답변을 들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다만 대담이 끝난 이후에 문 대통령이 불쾌해 하진 않으셨다"며 "오히려 더 공격적인 공방들이 오갔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