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의 눈물, "11.15 포항지진은 인재(人災)입니다"‥정부의 대답은?
포항시의 눈물, "11.15 포항지진은 인재(人災)입니다"‥정부의 대답은?
  • 천하정
  • 승인 2019.05.10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2017년 11월 15일 오후 2시 29분경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전 국민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던 규모 5.4의 강진이 포항에서 발생했다. 규모 5.8로 기록됐던 2016년 경주 지진에 이어 대한민국 기상청 관측 사상 역대 두 번째로 강한 규모로 기록될 만큼 당시 포항이 아닌 부산에 사는 시민들도 새벽에 잠에서 깰 정도로 그 여파는 심각했다. 도로가 흔들리며 아이들이 공부하는 학교 건물 외벽이 무너져 내리는가 하면 상인들이 운영하던 가게는 초토화가 됐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픽사베이)

지진의 여파로 인해 다음날 예정되어 있던 대학수학능력시험까지 연기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후 1년 3개월이 지난 3월 20일 정부 조사연구단이 밝혀낸 지진 발생의 원인은 지열 발전소에 의한 지진으로 결론이 났다. 

당시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포항 지진 피해액은 약 1125억 원으로 집계됐으며 지진이 난 지 2년이 지난 지금도 지진 피해 주민들은 피해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거처에서 어렵게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은 정부가 추진한 지열 발전소의 영향을 받아 일어난 인재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후처리를 받지 못하고 있다. 되려 자연재해도 아닌 인재로 판명 난 포항 지진을 두고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발표한 정부의 입장은 "지진 피해 지역의 시민들이 정부를 대상으로 소송하면 대응하겠다"였다. 

이에 포항시민들은 더는 기다릴 수도 참을 수도 없다며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을 제정 해 달라는 뜻을 모아 정부에 호소하고 있다.

한차례 지진이 휘몰아치고 간 이후에도 포항 시민들은 남겨진 `여진`으로 공포에 떨며 하루하루를 지세야 했다. 총 100회 이상의 여진이 포항에 남아 지진 트라우마를 채 극복하지 못했던 포항시민들을 괴롭혔다.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로 늘 붐비던 포항이 어느 순간 지진도시라는 이미지로 각인된 이후 포항시는 심각한 도시이미지 손상을 감내해야 했으며 포항의 명물인 구룡포 과메기를 제철마다 찾던 손님들의 발도 투자도 뚝 끊겨버려 먹고 살 걱정까지 막막해졌다.

그러나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지 2년이 지난 지금에도 정부의 대책 마련과 대응은 전혀 신속히 처리되지 않고 있다. 더뎌지는 정부의 답변에 포항시민들은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이 정치인들의 정치 쟁점화가 되진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이에 포항 시민은 3월 2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11.15 포항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간곡히 요청합니다."라는 국민 청원을 게재 5월 10일 기준 212,675명의 동의를 얻었다. 국민청원에 게재된 청원글에 20만 명이 동의하면 청와대는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국민청원 글쓴이는 피해보상과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정치인들께서는 제발 포항지진에 대해서만큼은 정치 쟁점화 하시지 마시고, 피해지역민들을 위해 여야를 막론하고 초당적으로 특별법 제정에 힘써 주시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지진은 앞으로도 포항시가 아닌 대한민국 어디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인재`이며 정부가 포항시에 어떠한 조처를 하느냐는 지진으로 피해를 입었을때 대한민국 정부가 어떻게 대처를 할 것인가에 대한 첫 단추가 될 것이다. 첫 단추를 잘 끼워야 나머지 단추들도 바로 잡을 수 있듯 어떤 것이 지진의 공포에 신음하고 있는 국민을 위한 대답일지 정부는 이제 답을 내놓아야 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