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센병`, `달창`, `사이코패스`…믿기 힘든 요즘 국회의원 막말 비유법 
`한센병`, `달창`, `사이코패스`…믿기 힘든 요즘 국회의원 막말 비유법 
  • 백승섭
  • 승인 2019.05.1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극우성향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회원들이 사용하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여성비하 용어인 `달창`이라는 단어를 공식 석상에서 사용해 비판을 받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 (사진출처=YTN 더뉴스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한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 (사진출처=YTN 더뉴스 방송화면 캡처)

앞서 어제(16일) 오후 YTN `더뉴스`에 출연한 김현정 의원은 문 대통령이 심각한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의 고통을 느끼지 못한다면서 과거 `나병`이라 불리던 한센병 환자에 비유해 논란을 키웠다.

그전에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두고 `사이코패스`라고 비판한것에 대해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또 김현정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우리가 정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이 자리에서 한센병이나 사이코패스라는 말을 직접 대입해 쓰진 않겠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빗대어 말한 것은 타인의 고통에 대해 공감하지 못하는 걸 사이코패스라고 한다면 자신의 고통을 느끼지 못해 그 상처가 더 커지게 방치하는 건 한센병이라고 한다`며 `대통령께서 본인과 생각이 다른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나는 똑같은 대입을 통해 대통령에게도 사이코패스가 아니냐고 물어볼 수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계에서 국회의원들의 막말 사용, 막말 비유법이 판을 치고 있는 가운데 논란이 가중되자 김의원은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한센병을 앓고있는 환우들과 가족들의 마음까지 헤아리지 못했다"며 "저에게 주어진 남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고 진심을 다해 해나감으로써 그 빚을 갚겠다"발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