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일등 일꾼 장원벌의 실력발휘로 꿀 채밀량 UP!
경북도 일등 일꾼 장원벌의 실력발휘로 꿀 채밀량 UP!
  • 김시동
  • 승인 2019.05.2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시동 기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일 예천군 감천면 일원에서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꿀 채밀량 작황 평가에서 장원벌의 우수한 능력이 제대로 발휘되어 채밀량이 많게 측정됐다.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꿀 채밀량 직황평가 모습
장원벌 확대보급 시범농가 꿀 채밀량 직황평가 모습

이날 작황 평가에서 장원벌은 일반벌 사육 대비 30% 정도 꿀 생산이 많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올해는 아카시아 개화기에 비가 오지 않고 적당한 기온으로 화밀 분비가 잘 탓도 있었다. 

지난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분양된 예천군 감천면 장원벌 시범사업 농가 권영덕 씨는 "장원벌 밀봉량이 많은 것에 놀라면서 내년에는 봉군 전체를 장원벌로 교체하여 더 많은 채밀로 양봉 소득을 올리겠다." 소감을 전했다.

장원벌은 농촌진흥청과 예천군에서 공동으로 육성한 국내 최초 양봉 신품종으로 2010년 교배조합 호주 이탈리안 종과 황색계 교배를 통해 자식계통에 흑색계를 교배해 생산한 3원 교배종으로 2014년 여왕벌을 생산한 우수 종봉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2016년부터 정부 장려품종인 장원벌을 도내 확대보급 시범사업으로 추진해 36개소에 9,154마리를 보급하고 있다.

이에, 이상택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앞으로도 시범사업 확대보급으로 고품질 벌꿀을 생산하고 화분수집능력도 탁월한 만큼 화분 매개 수정용 벌로도 확대 공급해 양봉 농가소득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일반적으로 장원벌은 수밀력이 높고 겨울철 월동력과 질병 저항성이 높은 특성이 있으며 성질이 비교적 온순하고 봉군세력이 강한 특성을 가져 최근 양봉 농가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