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사망, 외부 침입 흔적 없어‥`살해 후 극단적 선택` 가능성 
의정부 일가족 사망, 외부 침입 흔적 없어‥`살해 후 극단적 선택` 가능성 
  • 천하정
  • 승인 2019.05.21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의정부 일가족 사망 사건에서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아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오늘(21일) 시신 부검에 들어갔으며 부검 결과에 따라 사망한 3명 중 1명이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 할 방침이다. 

(사진출처= YTN 뉴스보도 화면 캡처)
(사진출처= YTN 뉴스보도 화면 캡처)

앞서, 오늘(21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11시 30분께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8층 집의 같은 방 안에서 A(50) 씨와 아내 B(46) 씨, 고등학교 2학년 딸 C양이 숨져 있는 현장을 중학생 아들 D 군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3명 모두 흉기에 찔린 상처가 있었고, B 씨와 C양은 침대 위, A 씨는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 방 안에는 혈흔과 흉기가 있었으며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외부 침입이 없었던 것으로 잠정 파악한 경찰은 부검을 통해 사건 당일 새벽 집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에서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부검 결과를 바탕으로 한 번 더 현장 감식에 나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일한 생존자인 D 군에 대한 조사도 이어진다. D 군은 경찰 조사에서 "새벽까지 늦게 학교 과제를 하다가 잠들었고 일어나 보니 가족들이 숨져 있어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D 군은 사건 전날 오후 4시께 부모님이 집에 왔고, 집안의 어려운 경제적 사정에 대해 자신을 제외한 3명이 심각하게 논의했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사망한 3명 중 1명이 나머지 2명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큰 것으로 내다봤다. 부검을 통해 주저흔(자해 전 망설인 흔적) 등이 발견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