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대회에 함안군 ‘타크아라오’팀 최우수 수상
2019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대회에 함안군 ‘타크아라오’팀 최우수 수상
  • 김용무
  • 승인 2019.05.21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용무 기자) 함안군 건강가정·다문화 가족지원센터는 지난 19일 경남도청에서 열린 ‘2019년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대회’에서 필리핀 결혼이민자 등으로 구성된 ‘타그아라오’팀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함안군 타그아라오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년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함안군 타그아라오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창원외국인 노동자 지원센터 주관으로 ‘경상남도 세계인의 날 기념식’ 부대행사로 진행됐다. 이에 최우수상을 수상한 타그아라오팀은 ‘전국 희망 나눔 외국인 주민 화합 한마당’ 경남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획득했다.

필리핀어로 ‘여름’이라는 뜻의 ‘타그아라오’는 함안군 건강가정·다문화 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작은 댄스 자조모임으로 시작해 7명의 필리핀 결혼이주여성과 2명의 노동자로 결성됐다. 이날 대회에서는 화려한 전통의상과 춤사위로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큰 호응을 얻었다.

군 관계자는 “타그아라오팀이 작년 ‘제7회 전국 다문화 가족 모국 춤 페스티벌’에서 금상을 수상했는데 올해에도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결혼이주여성과 노동자들이 지역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함안군 건강가정·다문화 가족지원센터는 결혼이주여성과 지역사회 간의 소통과 가족관계 증진 및 가족 간 상호 소통을 위해 다양한 교육·상담·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움을 주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