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외교부 강경화 장관 상황대응 위해 헝가리行
헝가리 유람선 침몰…외교부 강경화 장관 상황대응 위해 헝가리行
  • 백승섭
  • 승인 2019.05.3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30일 외교부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현장에서 상황 대응을 지휘하기 위해 헝가리로 출발한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사진출처=비디오머그)
강경화 외교부장관 (사진출처=비디오머그)

앞서, 30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오후 9시께 헝가리의 수도인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야경을 보기 위해 단체 관광객 30명과 인솔자 현지 사이드와 사진작가 선장 등 4명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한국인은 총 33명으로 현재까지 7명이 구조되고 7명이 사망했으며 나머지 19명은 실종된 상태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관계부처 긴급회의를 열고 "이미 조치를 취하고 있겠지만, 실종자에 대한 구조와 수색 작업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가용할 수 있는 외교 채널을 총동원해 헝가리 당국과 협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강형식 외교부 해외안전관리기획관은 브리핑을 통해 "강 장관이 현장 지휘를 위해 오늘 현지로 향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헝가리 정부등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우리 국민에 대한 구조수색 지원이 최대한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 밝혔다.

한편,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승객들은 대부분 40~60대였고, 가족과 함께 여행 온 6살 여자아이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