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응급 환자 발생 시 신속한 처치를 위한 ‘응급처치 능력 강화 교육’ 실시 
남해군, 응급 환자 발생 시 신속한 처치를 위한 ‘응급처치 능력 강화 교육’ 실시 
  • 윤득필
  • 승인 2019.06.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윤득필 기자) 남해군은 3일 오늘과 7일 양일간 보건소에서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처치를 위한 ‘응급처치 능력 강화 교육’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남해군보건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남해군 보건소에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응급처치 교육은 경남도와 권역응급의료센터 간 협약에 따라 추진됐으며, 법정교육 의무 대상자를 비롯한 일반인, 학생들이 참여한다.

교육은 실습용 마네킹을 이용해 의식을 확인한 후 심장압박, 인공호흡까지의 과정과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등 위급상황에서 적용 가능한 교육이 실시될 예정이다.

심정지 환자에게 실시하는 심폐소생술은 골든타임(4분) 내에 자발적인 심장 활동을 회복시키기 위한 응급처치로, 119구급차 도착 전까지 실시하며 환자 소생률을 크게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군 관계자는 “심정지는 가족이나 주변 이웃 등 일상생활 중 주변에서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처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요령을 숙지해야 한다.”라며 “많은 군민들이 참여해 소중한 생명을 지킬 능력을 배우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교육 참여를 요청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