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기 사망 부모 `반려견 탓` 하다 덜미, `SNS 술자리 인증샷 게재` 
7개월 아기 사망 부모 `반려견 탓` 하다 덜미, `SNS 술자리 인증샷 게재` 
  • 천하정
  • 승인 2019.06.08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인천 한 아파트에서 숨진 생후 7개월 여자아이가 1주일 가까이 부모 없이 혼자 방치됐다가 사망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출처=피의자 C양 페이스북 캡쳐)
(사진출처=피의자 C양 페이스북 캡쳐)

경찰에 따르면 어린 부부는 아기가 사망한 것에 대해 반려견 탓을 하며 둘러댔지만, 부부가 집을 드나든 시각이 고스란히 찍힌 폐쇄회로(CC)TV로 덜미를 잡혔다. 

8일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에 따르면 생후 7개월 A양이 숨진 채 발견된 시점은 지난 2일 오후 7시 45분으로 숨진 A양 외할아버지가 딸 부부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다가 거실에 놓인 종이 상자 안에서 숨져 있는 손녀를 발견했다. 종이 상자 위에는 이불이 놓여 있었다. 

외할아버지는 곧바로 112에 신고했고 경찰은 A양 부모인 B(21) 씨와 C(18)양을 유가족 신분으로 참고인 조사했다. 

사망한 A양의 시신이 종이상자에 담겨있었다는 것은 부부가 A양의 사망을 알았다는 것이지만 그들은 이 사실을 숨겼다.

B 씨 부부는 최초 경찰 조사에서 "지난달 30일 오후 딸을 재우고서 마트에 다녀왔다"며 "귀가해보니 딸 양손과 양발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어 연고를 발라줬다"고 진술했다. 

이어 "분유를 먹이고 딸 아이를 다시 재웠는데 다음날(5월 31일) 오전 11시께 일어나 보니 숨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이 "왜 숨진 아이를 보고도 경찰에 신고하지 않았느냐"는 수사관의 추궁에 B 씨는 "무섭고 돈도 없어 아내를 친구 집에 보내고 나도 다른 친구 집에 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시베리안 허스키의 발톱이 길어 평소 나도 다친 적이 있다"며 "그냥 아이를 두고 가면 반려견이 또 할퀼 것 같아 종이 상자에 담아 이불을 덮어뒀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경찰이 부부가 살던 아파트의 주변 CCTV를 확인한 결과 이들의 진술은 모두 거짓말로 드러났다.

B 씨 부부는 지난달 23일 저녁 심하게 다퉜다. 그날 오후 7시 15분께 C양이 남편과 딸을 두고 먼저 집을 나섰으며 남편도 40여 분 뒤 딸을 혼자 두고 외출했다. 하루 넘게 A양을 반려견과 함께 방치한 이들 부부는 다음날인 24일 밤에야 따로따로 집에 들어간 뒤 A양에게 분유를 먹였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남편은 귀가했다가 24일 밤에 다시 집을 나가고, 아내도 25일 외출하면서 A양은 다시 홀로 집에 방치됐다. 

경찰 수사 결과를 종합하면 아내가 집을 나가고 A양이 다시 방치되기 시작한 시점은 25일 오전 7시로 추정된다.

A양의 정확한 사망 시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지만, B 씨 부부가 모두 집을 떠난 뒤인 25일 아침부터 B 씨가 A양의 사망 사실을 확인한 31일 오후 4시 15분까지 약 1주일간 A양은 아무것도 먹지 못한 채 방치됐던 것.

B 씨 부부는 이달 1일 저녁 함께 집에 들어갔다가 1시간가량 머문 뒤 다시 나와 이후부터는 모텔에서 같이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아파트 CCTV에 집을 드나든 시간대와 B 씨 부부의 진술이 전혀 맞지 않은 것을 확인한 경찰은 B 씨 부부를 추궁했고, 부부는 범행 사실을 모두 자백했다. 

C양은 경찰 추가 조사에서 "평소 아이 양육문제뿐 아니라 남편의 외도와 잦은 외박 문제로 다툼이 많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치사 혐의로 B 씨 부부를 구속했다.

경찰은 `A양의 위·소장·대장에 음식물이 없고 상당 기간 음식 섭취의 공백이 있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 소견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이 평소에도 부부싸움을 자주 했다"며 "상대방이 아이를 돌볼 거로 생각하고는 각자 외출했고 방치된 아이는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과수는 1차 구두 소견으로 `피해자 체내에 음식물이 없었다`고 했지만 `아사(餓死)는 아닌 것 같다`는 의견도 함께 제시했다"며 "정확한 사인은 정밀 검사결과가 나온 뒤 판단할 계획이고 반려견에 의한 쇼크사일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C양은 딸을 집에 혼자 방치하기 시작한 지난달 25일 이후 지인들과 술자리를 하며 찍은 사진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잇따라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으며 집을 나온 지 엿새 만인 지난달 31일 밤늦게 귀가했다가 딸이 사망한 사실을 알고 한 시간가량 뒤 SNS에 `3일 연속으로 X 같은 일들만 일어난다`는 글을 남기는 등 상식 밖의 행동을 서슴지 않아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