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대곡천 암각화 세계유산 등재에 앞장설 ‘네스코 시민단’ 모집
울산 대곡천 암각화 세계유산 등재에 앞장설 ‘네스코 시민단’ 모집
  • 류경묵
  • 승인 2019.06.1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류경묵 기자) 울산시는 대곡천 암각화군 세계유산 등재를 기원하며 암각화의 역사적 가치를 홍보할 ‘네스코 시민단(이하 시민단)’을 모집한다. 

문화재청장이 울산 대곡천 암각화를 방문해 설명을 들으며 암각화를 관심 있게 살펴보고 있다. 

‘시민단’은 대곡천 암각화의 유네스코 등재를 희망하는 울산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대곡천 암각화군(천전리 각석~반구대 암각화) 이해 및 홍보 활동, 대곡천 암각화군 주변 환경 정화활동, 대곡천 암각화군 관련 모니터링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반구대 암각화팀, 천전리각석팀, 역사사랑팀 등 3개 분야로 나누어 구군별 50명, 총 250명을 6월 17일부터 ~ 26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자는 울산시청 누리집에서 신청서를 다운로드해 전자우편, 방문(시 문화예술과), 우편으로 접수할 수 있으며, 발대식은 오는 7월 5일 열리게 된다. 

‘시민단’은 올해 9월과 내년 2월 중 세계문화유산의 의미 및 대곡천 암각화군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실시되는 아카데미 강좌를 수강해야 되며, 10월 및 내년 3월에는 대곡천 암각화군 정화활동 등 현장 활동에 동참하게 된다. 시는 우수 시민 단원에게 시장 표창을 수여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곡천 암각화군을 가꾸고 즐기며 지키는 활동을 통해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대한 염원 및 분위기를 적극 조성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울산시에서는 올해 하반기부터 대곡천 암각화군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대곡천 암각화 세계문화유산 기반 마련 용역’을 진행하고 올해 말 문화재청의 세계문화유산 우선 목록 등재 신청을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