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청년 취업률 향상에 총력 ‘석유화학 분야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 MOU 체결’
울산시, 청년 취업률 향상에 총력 ‘석유화학 분야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 MOU 체결’
  • 류경묵
  • 승인 2019.06.17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류경묵 기자) 울산시는 울산 과학대·울산 공장장 협의회를 비롯한 6개 공장장 협의회와 오늘 17일 동구 라한 호텔(구 현대호텔)에서 ‘석유화학 분야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 및 국제인증 교육 프로그램 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역 청년 취업률 향상 및 우수인재 양성에 나선다. 

울산시와 울산 과학대·공장장 협의회는 ‘석유화학 분야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 및 국제인증 교육 프로그램 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울산 과학대 전경)

이번 협약식에는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울산광역시 공장장 협의회(회장 박경환), 울산석유화학공단 공장장 협의회(회장 조일래), 온산공단 공장장 협의회(회장 최승봉), 용연·용잠 공단 공장장 협의회(회장 엄헌용), 여천공단 공장장 협의회(회장 박종민), 외국인 투자기업 공장장 협의회(회장 서상혁), 울산과학대학교(총장 허정석) 등 8개 기관·단체가 참여해 상호 협력을 다짐했다. 

협약을 통해 울산시와 8개 기관·단체는 석유·화학 분야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 노력, 취업 준비생 대상 현장실습 및 특강 지원,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국제인증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석유·화학 분야 맞춤형 인재 양성에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시는 석유·화학 분야 설비 운전 및 정비 분야에 종사하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퇴직에 대비해 화학공학, 기계, 전기·전자 등 공학 계열 융합교육을 실시하고 석유·화학 업계 실무 능력을 겸비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했다. 

울산 과학대는 인재 양성 교육과정 개발·운영을 담당하고, 석유·화학업체는 취업 준비생을 위한 현장실습과 특강 지원, 울산시는 사업의 성공 추진을 위해 울산 과학대와 석유·화학업체 상호 간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데 힘쓸 예정이다.  

송철호 시장은 “이번에 체결되는 산학맞춤형 인재 양성사업을 통해 지역의 우수 대학생들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청년 취업률을 늘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석유·화학업체는 우수인력의 확보 및 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받을 수 있어 지역, 대학, 기업이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협약 체결에 앞서 울산시는 공장장 협의회에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부탁하며, 일자리 창출 릴레이 사업의 내실화 및 적극 추진을 다짐하는 ‘일자리 바통’을 전달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