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 논란에 평화당 "1야당 어디까지 망가지나 개탄스럽다"
한국당 엉덩이춤 논란에 평화당 "1야당 어디까지 망가지나 개탄스럽다"
  • 백승섭
  • 승인 2019.06.27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민주 평화당 장정숙 원내대표가 27일 자유한국당이 장기자랑으로 선보인 엉덩이춤에 대해 "제1야당이 어디까지 망가질 수 있을지 개탄스럽다"며 비난했다. 

(중앙여성위원회가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춤을 추는 퍼포먼스를 보이고있는 모습 (사진출처=SBS 보도화면 캡처)
(중앙여성위원회가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자유한국당 여성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춤을 추는 퍼포먼스를 보이고있는 모습 (사진출처=SBS 보도화면 캡처)

앞서 지난 26일 자유한국당은 중앙여성위원회가 개최한 여성당원 행사에서 경남도당을 대표해 장기자랑 무대를 꾸몄다. 장기자랑으로 율동과 노래를 하던 도중 노래 말미가 다가오자 그들은 등을 돌리고 관객을 향해 엉덩이를 내밀더니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렸다. 

하얀 속바지에는 빨간색으로 `한국당 승리` 라고 쓰여있었다. 바지를 벗은 채 속바지 차림을 한 여성당원들은 한동안 속바지 차림으로 엉덩이춤을 췄다.

이에 평화당 정 원내대표는 "국민의 간절함 염원은 외면한 채 국회 정상화에는 동참하지 않고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으며 밖에서는 당원들을 모아놓고 낯 뜨거운 저질 퍼포먼스를 벌이며 축제를 벌이는 자유한국당은 과연 제정신인가?" 라고 비판했다.

한편, 한국당 엉덩이춤 논란에 대해 비판하는 목소리는 당내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에서는 선별적 국회 동원이라는 초유의 민망함을 감수하면서 입에 단내가 나도록 싸우는데 밖에서는 철 좀 들으라는 비판을 받는 퍼포먼스를 벌여야 했습니까?"라며 비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