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비에 젖은 민들레' ​다재 윤현수
[시] '비에 젖은 민들레' ​다재 윤현수
  • 김상출
  • 승인 2019.07.0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에 젖은 민들레

​                                 다재 윤현수

​비에 젖어 날지 못하는
한 마리 애기 새의 울부짖음

​먼저 날아간
형제의 빈자리가 허전하고
누구도 도와줄 수 없는
혼자만의 몸부림

​사랑으로 다가올
따스한 햇살 품속 안겼다가
넓은 세상 날아가게
머리 숙여 기도하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윤현수)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윤현수)

▶프로필
​-아호 :다재
-고향:부산
-청옥문학 시등단
-시의전당 회원
-석교시조문학 회원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