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 오는 14일 경주시에서 열려
‘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 오는 14일 경주시에서 열려
  • 김상출
  • 승인 2019.07.0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경주시는 ‘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를 오는 14일 황성공원 내 축구 공원 5, 6구장에서 개최한다고 전했다. 

경주시에서 추진하는 ‘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 안내 포스터
경주시에서 개최하는 ‘제2회 경상북도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 안내 포스터

올해 2회째 개최되는 이번 대회는 언어의 장벽을 허물고 스포츠를 통한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해 외국인 근로자에게 건전한 여가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산업 현장에서 근로 의욕을 고취하고자 기획됐다.

경상북도 내 6개 시군에서 9개 국적, 16개 팀 및 응원단 등 300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경상북도·경주시가 주최하고 경주시 외국인도움센터가 주관하며 1부 개회식, 2부 운동경기, 3부 폐회식의 순서로 실시된다. 

대회 진행 중에는 다문화 공연 및 여러 국가의 문화·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홍보 부스, 프리마켓 등이 운영되어 경기장을 방문하는 내·외국인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남심숙 경주시 일자리창출과장은 “경주시는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 대회를 17년째 개최할 만큼 출중한 스포츠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고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는 이러한 이점을 잘 활용했다.”라며, “앞으로 외국인 근로자 축구 대회는 문화와 언어의 경계를 넘나들며, 소통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