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유산균, '여성의 모유에서 추출된 유산균' 효능과 부작용은?
모유유산균, '여성의 모유에서 추출된 유산균' 효능과 부작용은?
  • 천하정
  • 승인 2019.07.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유산균의 갑옷이라 불리는 프롤린유산균부터 연일 `유산균`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모유유산균의 효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는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구글이미지)
위 사진은 본 기사와는 무관합니다. (사진출처= 구글이미지)

최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모유유산균 효능 중 뱃살을 빼는 효과가 소개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모유유산균 bnr17을 12주 동안 섭취했더니 95.4cm였던 평균 허리둘레가 90.4cm로 감소했다. 

모유유산균은 여성의 모유에서 추출된 유산균으로, 혈당 감소를 돕고 장 건강 개선에 효과적이며 요구르트와 함께 섭취할 경우 유산균이 풍부해지는 시너지 효과를 낸다. 

지방세포 크기 또한 약 28% 감소했다. 따라서 모유유산균을 섭취하는 식습관을 통해 장내 환경이 개선되면 유익균의 비율이 높아져 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원리가 되는 것.

다만 모유유산균을 과하게 섭취할 경우 복통, 설사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모유유산균은 유산균 종류이므로 60도 이상의 물보다는 균이 파괴되지 않는 미지근한 물과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