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견학단, 상주 지역 공동체 사업 모범 모델 견학
아프가니스탄 견학단, 상주 지역 공동체 사업 모범 모델 견학
  • 김정일
  • 승인 2019.07.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김정일 기자) 상주시는 아프가니스탄 공무원 15명으로 구성된 견학단이 지난 9일 외서 봉강 공동체(회장 제정이) 제철 꾸러미 사업 작업장을 방문해 지역공동체 사업의 모범적 성공모델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공무원으로 구성된 견학단이 상주시 외서 봉강 공동체를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견학단은 상주시 지역공동체 사업 중 하나인 언니네 텃밭(제철 꾸러미 사업)의 성공사례 체험 및 견학을 비롯해 자국 실정에 맞는 농업생산 소비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방문했다. 

외서 봉강 공동체는 전국 13개 마을공동체 중 운영성과가 가장 뛰어난 곳으로 2009년 7월부터 시작된 ‘봉강 공동체 제철 꾸러미 사업’을 올해로 10년째 운영하고 있다. 제철 꾸러미 사업은 직접 재배·생산한 농산물을 여성농민들이 구성한 마을공동체를 통한 포장 작업 후 매주 1회(화) 소비자들에게 배송하는 사업으로 현재 저렴한 가격(26,000원 정도)의 제철 꾸러미 박스가 매주 140~150개 정도 소비자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황천모 상주 시장은 상주 외서 봉강까지 찾아와준 아프가니스탄 공무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이번 견학이 연수에 많은 도움이 되었길 바라며 나아가 생태농업 및 전통농업 복원을 통한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 등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모두가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