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세월호 참사` 인용 논란 문 대통령 "세월호 한 척으로‥이순신보다 낫다."
정미경, `세월호 참사` 인용 논란 문 대통령 "세월호 한 척으로‥이순신보다 낫다."
  • 백승섭
  • 승인 2019.07.15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세월호 참사`를 부적절하게 인용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한 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정미경 최고위원 페이스북)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정미경 최고위원 페이스북)

정미경 최고위원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 방문한 자리에서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는 이순신 장군을 언급했다"며 "이 기사를 본 국민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 댓글 중에 눈에 띄는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어찌 보면 문통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김`"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권은 임진왜란 때 나라와 국민을 생각하지 않고 오직 왕 개인만 생각했던 무능하고 비겁했던 선조와 그 측근들 아닌가"이라며 "스스로 나라를 망가뜨리고 무너뜨려 놓고 이제 와서 어찌 이순신 장군을 입에 올리느냐"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은 일본의 아베 총리가 1주년 기념 케이크를 갖다 주니 `단것 못 먹는다`고 한 분"이라며 "아베에게 동맹이 아니라고 한 분, 막다른 길을 간 사람이다. 자기는 잘못이 없고 일본이 잘못한 것처럼 말한다. 문 대통령의 머리에는 일본과 해결하려는 생각이 있느냐.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것이 맞지 않느냐. 아베가 싼 배설물은 아베가 치우는 게 맞지 않나. 이게 정답"이라고 비꼬았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유시민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해서도 "나라가 망가져도 국민이 힘들어도 오직 내년 총선에서 이기는 것 말고는 생각이 없으신 분"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조금이라도 문 대통령이나 정권을 비판하면 `아베 편든다`고 토착왜구당이라고 하면서 온갖 욕설하고 국민에게 자유한국당을 심판하라고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이 같은 이야기를 접한 일부 당 지도부는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비록 네티즌의 댓글을 소개하는 방식이었지만 `세월호 참사`를 부적절하게 비유하고, 이를 우스갯소리로 비유한 데 대해 논란은 커지고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