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다대포해수욕장 물놀이 중 파도에 휩쓸린 초등생, 끝내 숨져
부산 다대포해수욕장 물놀이 중 파도에 휩쓸린 초등생, 끝내 숨져
  • 천하정
  • 승인 2019.08.11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부산 다대포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어린이 1명이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뒤 1시간 4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끝내 숨졌다.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중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초등생이 구조됐으나 끝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부산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 중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초등생이 구조됐으나 끝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10일 낮 12시 41분께 부산소방재난본부 119 상황실로 다대포해수욕장에서 물놀이 하던 어린이 1명이 물에 빠진 뒤 보이지 않는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A군은 친동생인 B(7)군과 친척인 C(13)양과 함께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다가 높은 파도에 부딪혀 튜브가 뒤집히면서 바다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B군과 C양은 허우적거리다가 근처에 있던 서퍼에게 구조됐지만, A군은 실종됐다.이들이 자신들을 구조해준 서퍼에게 `함께 물놀이 하던 A군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신고를 접수한 해양경찰 중앙 특수구조단과 헬기, 119 구조대 등이 다대포 해수욕장을 수색하다가 이날 오후 2시21분쯤 최초 물놀이 지점에서 서쪽으로 300여m 떨어진 노을정 앞바다에서 A군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군은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심폐 소생술을 받은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오후 3시50분쯤 숨졌다.

한편, 해경은 목격자를 상대로 사고 당시 상황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