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살해' 고유정 '우발점 범행' 지속 주장에 검찰 '좌시X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우발점 범행' 지속 주장에 검찰 '좌시X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
  • 천하정
  • 승인 2019.08.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전 남편 강모(36) 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 정(36)이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계획범행을 전면 부인한 가운데 피해자 측 변호인은 "피고인 고유정 측이 이번 재판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이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계획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출처=그것이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이 12일 열린 첫 공판에서 계획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사진출처=그것이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피해자 측 변호를 맡은 강문혁 변호사는 이날 오전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피고인 고유정 측 변호인은 정상적인 방법으로 변호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없어 이번 재판을 진흙탕 싸움으로 몰아가려는 의도가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그러면서 “피고인 측 변호를 잘 생각해보면 객관적인 증거들과 모순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피고인 측은 감형받기 위해 피해자를 공격하고 진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제주지법 형사합의2부(재판장 정봉기)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고씨는 수감번호 38번이 쓰인 연두색 죄수복을 입고 나타났다. 고유정의 첫 얼굴공개가 결정 된 날 머리를 늘어뜨려 얼굴을 가렸듯이 고씨가 얼굴을 가리려 하자 방청객들 사이에선 “고개를 들라”는 고성이 터져 나왔다.

이날 고씨 측은 “(유가족에게)말할 수 없는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수사기관에 의해 조작된 극심한 오해를 풀기 위해, 또 계획적 살인이 아님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시작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말문을 열었다. 

강 변호사는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피고인 측이 터무니없는 진술을 많이 했다”며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응당 책임져야 하며, 이에 대해 재판부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씨 측은 결혼 생활에서 무리한 성적 요구와 이혼 후 면접교섭 당시에서도 스킨십을 유도하는 등 강씨의 행동을 거론하며 계획 살인이 아닌 우발적 살인임을 재차 강조했다. 

범행 도구를 준비하고 물색한 인터넷 검색 기록에 대해 해명하라는 재판부 요구에 “졸피뎀과 관련해서는 버닝썬 사태를 검색하다가 잠깐 검색했을 뿐”이라며 “(이 외 범행과 관련한 검색어도)연관 검색어로 이어지는 자연스러운 흐름에서 본 것이다. 범행 직전까지 (범행과) 전혀 상관없는 소일거리를 검색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계획 살인으로부터) 무고하다는 점을 밝혀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 당일 고씨는 자신이 임신한 상태라고 알고 있었다”면서 “사랑하는 아들과 있는 장소에서 살인이 일어났다는 점에서 살해할 만한 동기도 없고, 아이 앞에서 아버지를 죽이겠다는 상상은 사실에서 벗어난 말 그대로 상상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검찰은 고씨의 이러한 주장에 검찰은 “검색 내용만 보더라도 이건 연관 검색어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다”며 “우연히 검색한 것이 아니고 네이버와 구글에서 직접 쳐서 나온 결과”라고 고씨 측 주장을 반박하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피해자 측의 강 변호사는 고씨가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 피고인 측이 터무니없는 진술을 많이 했다”며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응당 책임져야 하며, 이에 대해 재판부의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피고인 고유정 측 변호인은 “지금 드릴 말이 없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한 뒤 급하게 법원을 빠져나갔다. 

고유정 사건의 다음 공판일은 변호인의 요청에 따라 일주일이 미뤄진 9월 2일 오후 2시에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속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