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해 창원시, 모든 역량 집중
2021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해 창원시, 모든 역량 집중
  • 장만열
  • 승인 2019.08.1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장만열 기자) 창원시는 2021년 문화체육부가 주관하는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받기 위해 전담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문화 특화지역 조성 사업(예비 문화도시 사업) 추진에 힘쓰고 있다.

창원시는 문화체육부 주관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전담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창원시는 문화체육부 주관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예술교육사 심화과정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를 말하는 ‘문화도시’는 장기적으로는 ‘모든 도시는 특별하다.’는 관점에서 지역의 자율성과 다양성, 창의성을 살리는 문화도시 지정 제도 확산을 목표로 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19년부터 매년 5~10개 내외의 문화도시를 지정해 2022년까지 약 30개의 문화도시 브랜드를 창출하여 지원할 방침이다.

시는 통합 10년! ‘2020 문화로 더 큰 도약, 꿈꾼다’의 실현과 다양한 시민 참여, 도시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6월 문화도시 전담 인력을 재정비했으며 지난해 추진되었던 시민 공감(관계 맺기), 파일럿 프로그램 등 문화 특화지역 조성 사업(1년 차) 구축 사업을 기반으로 올해 8월부터는 다양한 문화도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문화도시로 가기 위한 첫 단계로 사람 발굴·육성사업인 문화인력양성사업 ‘창문’, ‘창원 문화살롱 G’를 시작으로 예술교육사(TA) 사업을 추진한다. 사람의 성장과 발전을 중심에 둔 예술교육사 양성사업은 지난달 입문과정과 심화과정을 구분해 심사위원 서류심사를 거쳐 입문과정 22명, 심화과정 16명의 대상자를 선발했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예술가, 서로를 보다‘를 주제로 심화과정 워크숍이 개최됐으며 입문과정은 오는 20일부터 11월 5일까지 ‘예술가, 교육가로 거듭나다’를 주제로 총 12차시 과정으로 교육을 실시한다. 심화과정 워크숍에서는 문화예술교육 특강과 교육 기획안 멘토링, 수업 시연과 심사과정으로 마련했으며 수료자 16명 중 우수한 성적을 받은 6명은 9월부터 관내 초등학교, 중학교, 생활권 문화기반 시설, 기업 등에 예술교육사로 파견한다.

2020년도 문체부 법정 문화도시 신청에 있어 가장 중요한 시민 문화 참여 사업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민의 참여와 교류, 공감의 장을 만들어 지역의 현안을 문화적 방법으로 모색하여 의제를 발굴하는 창원문화도시포럼을 시작으로 창원 축제 학교, 거리공연·버스킹·역사 토크 콘서트 문화콘텐츠를 발굴하는 시민공모사업 등 시민 문화 거버넌스 구축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시민참여와 문화기획자들이 협업하는 ‘동네방네 커뮤니티 공간 발굴’, ‘문화누리 공간 조성’, ‘제3회 창원 거리페스티벌 문화로 시끌벅적’, 창원 도큐멘타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 사업도 계획 중이다.

황규종 문화 관광국장은 “지금까지 창원시는 문화도시 추진을 위한 동력 구축 사업인 사람을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집중해 왔다.”라며 “이제 구축된 동력을 기반으로 한층 더 도약할 때이며 그동안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2021년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받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문화도시 창원의 가치와 브랜드 발굴을 위한 시민 참여 사업을 다양하게 펼칠 계획으로 도시문화경영, 도시문화 활성화, 도시문화 연결, 도시문화장소 4개 분야 9개 사업(단위사업 25개)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