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소환조사 실검에 자유한국당 "심기불편" 민주당 "경찰출석" 촉구
나경원소환조사 실검에 자유한국당 "심기불편" 민주당 "경찰출석" 촉구
  • 백승섭
  • 승인 2019.09.0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이 지속되는 가운데 조 후보자 지지층들이 실시간 검색어 띄우기 운동을 9일째 벌이고 있다.

4일 실시간검색어 키워드에 나경원소환조사가 올라오자 자유한국당은 여론이 조작되고있다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측의 경찰 출석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출처=나경원 원내대표 페이스북)
4일 실시간검색어 키워드에 나경원소환조사가 올라오자 자유한국당은 여론이 조작되고있다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측의 경찰 출석을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출처=나경원 원내대표 페이스북)

이에 더불어민주당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른 `나경원소환조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측의 경찰 출석을 촉구하고 나섰다.

‘나경원소환조사’ 검색어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 자녀 및 배우자 관련 의혹들을 강하게 비판하고 있는 만큼 똑같이 소환해 조사해 봐야 한다는 주장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4일 민주당은 공식 SNS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오늘 어떠한 발언을 해도 #나경원소환조사 검색어를 이길 수 없을 것"이라며 "국민의 요구는 단 하나다. 자유한국당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을 지키고 경찰 조사를 받는 것"이라며 한국당을 비판했다.

민주당 측은 "경찰 출석을 국민과 함께 오늘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한국당 측의 경찰 출석을 지속해서 요구해왔다.

한편, 이들은 조 후보자를 응원하기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조국 힘내세요’를 실검에 띄우며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후 ‘가짜뉴스아웃’, ‘한국언론사망’, ‘법대로임명’, ‘법대로조국임명’, ‘한국기자질문수준’, ‘근조한국언론’, ‘보고있다정치검찰’ 등의 키워드를 실검에 올리며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