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사모펀드쇼` 조국 후보자 임명 전 절정 치닫는 지지층 실검운동
`검찰사모펀드쇼` 조국 후보자 임명 전 절정 치닫는 지지층 실검운동
  • 백승섭
  • 승인 2019.09.09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조국 후보자가 다사다난했던 청문회를 끝낸 이후 검찰이 후보자 가족과 연루된 사모펀드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조 후보자의 지지층이 `검찰사모펀드쇼` 실시간 검색어 올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후 사모펀드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있는 검찰을 상대로 조 후보자 지지층들이 검찰사모펀드쇼를 실시간 검색어에 올려 지켜보고있음을 경고하고있다. (사진출처=ZUM 실검 화면캡처)

현재 각 검색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2위권에는 `검찰사모펀트쇼`가 자리하고 있다.

지난 8일 검찰은 일명 조국 가족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 프라이빗에 쿼티 관여자들을 잇달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현재 코링크PE는 조 후보자 일가가 14억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아밸류업1호 의 운용사로서 시세차익을 노린 작전 세력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의혹의 핵심으로 꼽히고 있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 역시 도피성 출국을 했다고 알려졌으나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황에 귀국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재 포털사이트 다음과 ZUM 등에서 검찰사모펀드쇼는 검색어 1위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