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제2차 전기이륜차 민간 보급 사업’ 추진 ‘미세먼지 줄이기’ 총력
울산시, ‘제2차 전기이륜차 민간 보급 사업’ 추진 ‘미세먼지 줄이기’ 총력
  • 류경묵
  • 승인 2019.09.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류경묵 기자) 울산시는 ‘2019년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을 추가로 추진하며,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을 통한 미세먼지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본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합니다(사진출처=무료 이미지 픽사 베이)

울산시는 오늘 11일 전기 이륜차 구매 보조금 지원에 대한 ‘2019년 전기이륜차 민간보급 사업(2차)’을 공고했으며, 신청을 통해 전기이륜차 100대를 지원하게 된다. 

올해 초 전기이륜차 300대 민간보급 사업을 진행한 울산시는 시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 사업 물량이 조기 소진되면서 추경예산을 편성해 추가 물량을 확보하고 2차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보조금은 전기이륜차 성능에 따라 223~350만 원까지 각각 차등 지원되며, 구매 희망자는 전기이륜차 제작사별 판매점(대리점)에서 상담을 통해 신청서를 작성하고 판매점(대리점)에서 9월 19일까지 울산시로 접수하면 신청이 완료된다. 신청자는 접수 전일까지 울산시에 주소를 둔 시민 또는 울산 시내 사업장(본사, 지사, 공장, 자동차 대여사업소 등)이 있는 법인 및 기업으로 인·법인 당 1대만 신청할 수 있으며, 구매 시 반드시 2년간 의무 운행 기간을 유지해야 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생활 주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하여 보조금 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많은 시민들과 기업체가 관심을 가져 주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기 이륜차 보조금 지원은 제조사들의 출고 지연 방지 및 실구매자 관리를 위해 지원 신청 후 20일 이내 차량이 출고되지 않을 시 취소되므로 반드시 20일 이내 차량 출고가 가능한 경우에만 신청해야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