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아들논문청탁' 이틀째 실검 장악에 "본인의 노력과 실력으로 대학 갔다" 반박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이틀째 실검 장악에 "본인의 노력과 실력으로 대학 갔다" 반박 
  • 천하정
  • 승인 2019.09.1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지난 10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그의 자녀를 저격한 '나경원아들논문청탁'이라는 키워드가 이틀째 각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자 나 원내대표는 이를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이라는 키워드가 이틀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나 원내대표가 아들의 논문청탁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사진출처=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이라는 키워드가 이틀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나 원내대표가 아들의 논문청탁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사진출처=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나 원내대표는 '나경원아들논문청탁'이라는 키워드에 대해 "아이는 본인의 노력과 실력으로 대학에 갔음에도 (조국 법무부장관 자녀 의혹)물타기로 이렇게 사용되는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반박했다.

이어 '나경원아들논문청탁'에 대해 "포스터는 저희 아이가 다 쓴것이다. 아이가 실험했고 이후  과학 경시대회를 나가고 포스터를 작성하기까지의 일련의 과정에서 저희 아이가 다 실험하고 작성했다"고 밝혔다.

"아들이 특혜를 받은것이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없었다"고 단호히 선을 그었다.

나 원내대표는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며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나경원아들논문청탁' 의혹의 발달은 고교 시절 포스터에 이름을 올렸던 논문의 교신저자가 "평소 친분이 있던 나경원 의원의 부탁이 있었다"고 한 매체와 인터뷰하며 논란이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