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반만 닮아라' 질책 효과? 박인숙 의원도 삭발 "조국 장관 해임하라"
'이언주 반만 닮아라' 질책 효과? 박인숙 의원도 삭발 "조국 장관 해임하라"
  • 백승섭
  • 승인 2019.09.1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백승섭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가 "이언주 반만 닮았으면 좋겠다"고 야당 지도부를 질책한 효과가 박인숙 의원 삭발로 나타나고 있는 모양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삭발에 이어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본관앞에서 "문재인OUT, 조국OUT"을 외치며 삭발식을 거행하고 있다. (사진출처=박인숙 의원 페이스북 영상 캡처)
이언주 무소속 의원의 삭발에 이어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본관앞에서 "문재인OUT, 조국OUT"을 외치며 삭발식을 거행하고 있다. (사진출처=박인숙 의원 페이스북 영상 캡처)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11일 국회 본관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식을 거행했다.

박인숙 의원은 삭발을 진행하기에 앞서 "삭발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우리들의 이 작은 몸부림이 건국 이후 지난 70년간 세계 역사에 유례없는 기적의 발전을 이루었으나 그 모든것이 빠르게 무너지고 있는 우리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밑알이 되고자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인숙 의원은 "범죄 피의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히면서 '개혁'을 입에 담는 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조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요청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