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지방쓰는법 한번 알아두면 제사때도 활용 가능
추석 지방쓰는법 한번 알아두면 제사때도 활용 가능
  • 천하정
  • 승인 2019.09.13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민족 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차례상에 올릴 지방쓰는법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민족 대 명절을 맞아 차례상을 지낼때 써올리는 지방쓰는법이 화제다.(사진출처=구글이미지)
민족 대 명절을 맞아 차례상을 지낼때 써올리는 지방쓰는법이 화제다.(사진출처=구글이미지)

지방이란 제사를 모시는 대상자를 상징하는것을 종이로 적어 표기한 신주를 말한다. 지방을 쓸때에는 하얀색 바탕의 종이 너비 6cm 길이 22cm를 맞추고 주로 한지나 백지를 사용한다,.

지방쓰는법은 제사를 모시는 사람과 고인의 관계에 따라 작성방법이 제각기 나뉘는데 지방은 붓을 이용해 세로로 적고 제주의 관계, 고인의 직위, 고인의 이름, 고인의 자리의 순서로 표기하면 된다.

지방쓰는법은 부모님 두분이 돌아가셨을 경우에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쓰고 아버지는 왼쪽, 어머니는 오른쪽에 표기하고 한분만 살아계실 경우에는 지방쓰는법을 한분만 쓰면 된다. 

조상의 제사상에 올릴 지방쓰는법은 조상의 경우에도 지방에 쓸 조상이 두 분 이상이라면 왼쪽에 남자 조상을, 오른쪽에 여자 조상을 쓴다.

만약 여자 조상이 두 분 이상이라면 남자 조상의 오른쪽 부터 이어서 표기한다. 

지방쓰는법이 세대가 바뀌면서 한글로도 표기하는데 아버지는 상고할 고 , 어머니는 죽은 어미 비, 할아버지는 조고 할머니는 조비 증조이상에는 증자와 고자를 앞에 붙이고 관계 뒤에는 직위를 적는다. 

지방쓰는법에서 남자 조상은 부군,여자조상은 본관과 성씨를 적고 마지막으로 신위를 붙인다. 한자와 한글 모두 사용하기도 하고 한자를 사용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