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김월한
[시]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김월한
  • 김상출
  • 승인 2019.09.27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김월한

구름 사이로 부챗살 같은 햇살이
파도에 의해 승무僧舞장삼 자락처럼 펄럭인다

한 그릇 바닷물 같은 삶을 살면서 
삶의 지름길을 걸어온 듯 아쉬움은

고도 高度 에서 바다를 닮고저 수평선 너머를 동경하지만
거품을 머리에 인 파도만이 내 마음을 적신다 

그토록 한 자락 그리움 안은 채  세월을 걷고는 있지만
때론 깊이를 알 수 없는 늪속에서

아름다웠던 시절을 헤메이며
끝없이 밀려오는 파도만   홀로 나만의 슬픔을 키운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김월한)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김월한)

▶프로필
-경기도 수원 태생
-사단법인「문학」신인 문학상
-문학작가협회 정회, 월간문예신문 회원
-시의전당 자문위원 후원회 자문위원
-제1집「영취산 진달래」
-제2집「그 시간들 속으로」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