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절취된 사랑을 읽다' 구본윤
[시] '절취된 사랑을 읽다' 구본윤
  • 김상출
  • 승인 2019.10.0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취된 사랑을 읽다

                                               구본윤

어둠이 출렁이는 바다
아스라이 비춰지는 불빛하나 배 한척
낯선 객지에서 내 여윈 몸이 젖고 있다
무수한 파도가 발등을 적셔오고
바다는 한입가득 환한 달을 내 놓는다
어둠이 출렁이는 바다
오늘밤 외톨이로 배는 떠났다
떠나지 못한 어둠은 이유를 말하지 않고
오래도록 달만 찾아다녔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구본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구본윤)

▶프로필
-영호남 문인협회 부회장 / 부산 문인협회 / 부산 시인협회
-글길 문학 회장/ 실상작가 / 시가람 낭송 문학 /시 사위 예술회
-부산광역시의회 의장 표창 (2018년)
-동인: 글길, 풍경소리, 초록별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