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빛과 그림자' 우종국
[시] '빛과 그림자' 우종국
  • 김상출
  • 승인 2019.10.0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과 그림자

                          우종국

내 이름은
그림자

순수한 빛의
사랑으로 태어 났느니

나의
모든 형상은

오로지 빛의이름으로
빚어 졌도다

오! 내 사랑

그대는 나의 절대자
나는 그대의 추종자

그대 있으면
나의 존재 충만해지고

그대 없으면
허무하게 스러지리니

빛과 그림자
그대 그리고 나

태초에서
영원까지

그대 향한 일편단심
변하지 않으리라.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우종국)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우종국)

▶프로필 
-고향 :대구  아호 월천
-국보문학 등단 .국보문학 회원
-미당문학회 이사
-시의 전당 문인회  자문위원
-석교시조문학 회원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