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방경찰청, 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서는 ‘이웃 순찰제’ 시범 시행
부산지방경찰청, 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서는 ‘이웃 순찰제’ 시범 시행
  • 송재학
  • 승인 2019.10.0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방경찰청이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이웃 순찰제' 안내도

(영남연합뉴스=송재학 기자) 부산지방경찰청은 지금까지 실시해오던 도보순찰 방식을 전면 개선하여 주민들과 접촉 빈도를 높여 각종 지역의 문제점을 주민친화적으로 접근 해결하는 ‘이웃 순찰제’를 시범적으로 시행한다.

‘이웃 순찰제’는 지·파출소 팀원 중 주민 친화력이 높은 경찰관을 이웃 경찰관으로 지정하여 도보순찰 전담으로 운영(4~6시간)하면서 주민들과 접촉 빈도를 높여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문제점을 해결하는 도보 순찰제를 말한다. 그간 전 순찰요원이 참여하는 밀어내기식 ‘범죄 예방을 위한 스쳐 지나가는 도보순찰’에서 벗어나 주민 친화력이 높은 지역 경찰관서 팀원(개개인의 특성 고려) 517명을 ‘이웃 순찰 전담관’(지구대 팀별 2 ·파출소 1명)으로 선발하여 ‘적극적 문제 해결을 위한 찾아가는 도보순찰’인 ‘목적 지향적 근무 형태’로 전환한다.

이에 부산경찰은 ‘이웃 순찰제’ 시범에 앞서 경찰서·지역 경찰관 서장·팀장·현장 경찰관 등 다양한 의견 수렴 및 문제점들을 개선 보완 후 시범 실시 희망 경찰서 9개소 중 3개 署를 시범 관서(16개 지역 경찰관서)로 선정하여 오는 26일까지 시범 운영한다. 112신고 출동이 상대적으로 적은 주간 시간대를 활용(4~6시간가량)하여 친근감 있는 순찰로 지역안정감 제고, 지역주민의 애로사항 청취 및 문제점 해결, 담당구역 취약지역 지속 방문, 불심검문 등 도보 전문 순찰활동 위주로 시행한다.

도보순찰 중 발견한 문제점은 팀장·지역관 서장을 거쳐 단기·중기‧장기 과제로 분류하고 단기과제는 즉각 조치, 중·장기과제는 각 경찰서에 설치된 ‘지역공동체 치안협의체’ 안건 상정 후 다기능 협업을 통해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시범운영이 끝나면 문제점 등을 재 보완하고 전 지역 경찰관 상대 설명회를 개최한 후 11월 초부터 부산 시내 전 경찰서(강서·기장 경찰서는 지역 설정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에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경찰관 개개인의 특성을 살린 ‘이웃 순찰제’가 전면 시행되면 기존의 ‘스쳐 지나가는 범죄 예방적 도보순찰’에서 지역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지역민의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찾아서 해결하는 ‘더욱 질 높은 특화된 치안서비스’를 제공해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경찰활동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이웃 순찰제’는 부산경찰이 주민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시책이니 만큼 현장에서 활동하게 될 이웃 경찰관들에게 부산 시민들께서 보다 따뜻한 시선과 관심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