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절망 앞에서' 박성수
[시] '절망 앞에서' 박성수
  • 김상출
  • 승인 2019.10.2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망 앞에서

                              박성수

슬픔과 울음 뒤에는
작은 창문이 보인다.

울음의 끝에는
절망의 바닥이 파닥이고
거리를
활보하며 헤메이다 보면

멀리서 반짝이는 불빛이
어두운 터널을 뚫어내듯
작은 창문 너머로
작은 희망의 빛이 보인다.

한 방울의 눈물이
한 올, 한 올 모여
작은 희망의
창문을 두드릴 것이다.

그리고
따뜻한 바람이 불어
젖었던 눈물을...
말릴 것이다.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박성수)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박성수)

▶프로필
-박성수, 통영거주
-시인, 아동문학, 시조시인, 수필가
-(사)창작문학예술인협회 정회원
-(현)대한민국 종합문예 유성 울산,경남지회장
-부산시 청소년 창작문학 지도자 대상
-제9회 역동 시조 문학상 수상
-제2회 윤동주 시인 101주년 기념 제전, 백일장대회 문학우수상
-대한민국 도전문화예술 지도자 대상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