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무장산 억새 군락지, 한 폭의 그림 같은 은색 물결로 가득
경주 무장산 억새 군락지, 한 폭의 그림 같은 은색 물결로 가득
  • 김상출
  • 승인 2019.11.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무장산 억새 군락지를 찾는 등산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경주시는 암곡동 동대봉산(무장산) 억새 군락지에 1일 평균 평일 2,000명, 주말에는 5,000명이 넘는 등산객들이 가족·일행 등과 다녀간다고 전했다.

드라마 ‘선덕여왕’과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의 촬영지로 이름을 알리게 된 무장산 억새 군락지는 보덕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등산객을 맞이하기 위해 암곡동 일원 6개소에 국화, 백일홍, 메리골드 등 13,000여 본의 꽃길을 조성했다. 이에 시 교통행정과와 연계해 교통지도를 하고 있으며 등산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무장사지 공용 화장실을 청소하고 정리했다.

이윤호 보덕 동장은 “무장산 억새 군락지를 방문하는 등산객들에게 아름다운 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를 심어줘 다시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