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솔 "전두환, 치매 100% 아냐…골프장 라운딩, 타수 계산 정확"
임한솔 "전두환, 치매 100% 아냐…골프장 라운딩, 타수 계산 정확"
  • 천하정
  • 승인 2019.11.0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두환 골프 라운딩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JTBC 보도화면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두환 골프 라운딩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JTBC 보도화면

(영남연합뉴스=천하정 기자)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8일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광주에서 진행 중인 재판에 알츠하이머 진단을 이유로 제대로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이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는 모습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임 부대표는 이에 대해 "(전두환은)알츠하이머 환자일 수가 없다는 확신 100%를 갖고 있다"고 말하며 신빙성을 더했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두환과 나눈)어제 대화에서 단 한 번도 제 얘기를 되묻거나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정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아주 명확하게 표현했다. 재판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전두환이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임 부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략 10개월 정도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골프 치는 모습을 포착하기 위해서 계속 노력 해왔다. 전 전 대통령은 반드시 본인의 죄에 대해서 충분한 죗값을 치러야 한다. 그러기 위해 나름에 소명 의식을 가지고 지켜보고 주시했다”고 영상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걸음걸이, 스윙하는 모습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기력이 넘쳐 보였다"며 "가까운 거리는 카트를 타지 않고 그냥 걸어서 이동하는 모습을 보면서 건강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점을 생생히 지켜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골프장 캐디들도 본인들은 가끔 타수를 까먹거나 계산 실수할 수가 있는데 전두환 씨는 본인 타수를 절대로 까먹거나 계산을 헷갈리는 법이 없다고 한다"며 "아주 또렷이 계산하는 것 보면서 캐디들도 이 사람이 치매가 아니라는 점을 확신하고 있더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본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에 대해서는 "한술 더 떠서 방송에서는 차마 하기 힘든 동물에 비유한 육두문자를 고래고래 고성과 함께 질렀다"고 말하기도 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 씨의 건강 상태를 봤을 때 강제 구인을 통해 재판받는 과정이 필요할 것 같다"며 "수년째 지방세 고액체납 1위인데 필요한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 조금이라도 죄를 더 묻는 방법이 아닐까 생각한다. 사후에도 재산 추징이 가능하도록 법 개정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 부대표가 공개한 영상에서 전 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을 내린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내가 왜 직접 책임이 있어? 내가 왜 발포 명령 내렸어? 발포 명령 내릴 위치에도 없었는데 군에서 명령권 없는 사람이 명령해?"라고 주장하며 반박했다.

`1천억 원이 넘는 추징금과 고액 세금을 언제 낼 것이냐`는 물음엔 "네가 좀 내줘라"고 답하기도 했다.

전두환 골프 라운딩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대한민국 사법부는 창피한 줄 알라", "저런 사람이 치매라는 건 인정해서 재판 안 와도 된다고 보호하고 정작 보호해야 할 국민에게는 어떻게 하고 있느냐"고 항의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