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영도 ‘하리항’ , 지방어항으로 지정
부산시 영도 ‘하리항’ , 지방어항으로 지정
  • 장수목
  • 승인 2019.11.1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영도 하리항 개발 조감도
부산시 영도 하리항 개발 조감도

(영남연합뉴스=장수목 기자) 부산시는 지방어항 지정 요건이 충족되지만 소규모 비법정 어항인 하리항을 도심형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해 ‘지방어항’으로 지정·고시한다고 전했다.

하리항은 해상 낚시터를 갖추고 있어 맨손 물고기 잡기 및 어묵 만들기 등 다양한 어촌체험을 할 수 있으며 매년 많은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다. 하지만 어선 계류시설 부족과 항내 방파제 등 시설이 노후해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

이에 시는 지난 2015년 7월부터 지방어항 지정 계획 수립 및 용역비 2억 원을 들여 기본계획 수립 용역, 전략환경영향평가, 사전재해영향성 검토, 중앙부처 협의 등 오랜 노력 끝에 하리항을 지방어항으로 지정하게 됐다. 지방어항으로 지정이 되면 시비 등을 투입하여 개발이 가능해진다.

남항과 동삼혁신지구, 북항을 연결하는 최고의 요충지인 하리항을 해양관광, 도시민의 휴식 제공 제공은 물론 다양한 해양레저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해양관광복합형 어항으로 개발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향후 중앙부처 협의, 개발계획 수립, 관련 예산 확보 등을 거쳐 외곽시설, 선착장, 물양장 등 시설 확충과 보강 이후에는 안전한 어업활동이 가능함과 동시에 해양레저 기능을 갖춘 다기능 복합어항으로 바뀌게 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 어항이 어업인과 시민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장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