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목각인형' 심재천
[시] '목각인형' 심재천
  • 김상출
  • 승인 2019.11.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각인형

                                    심재천

난,
어두운 방 안에 있는 목각 인형이다

상체를 덮은 흰 눈동자 휘어
등 휜 시간 옆구리에서
눈뜬 외눈박이의 사랑, 멈춰 세울 수 없어
아무나 볼 수도 없고,
아무에게나 말을 걸 수가 없지
그저
골파인 기억 집어 먹은 나그네 신세로
쉰내 나는 음지를 빙빙 돌아
몇 평 안되는 방안에 사는 제3의 인간

구져진 기억 시시때때로 흘러 나와
내일이 오늘 같고
오늘이 지는 햇빛 사이에 누워
번뇌를 움직이는 탐욕  쉽사리 지지 않네
아무도 없는 이곳이 나의 천국이네요.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심재천)
사진=무료이미지 픽사베이(전체), 좌측하단(심재천)

▶프로필
-전남 장흥 출신
-장흥고등학교 졸업
-시의전당 문인회 이사
-정형시조의 美 이사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