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산둥성 리우 자이(刘家义) 당서기 한중수교 이후 최초로 부산 방문
중국 산둥성 리우 자이(刘家义) 당서기 한중수교 이후 최초로 부산 방문
  • 김상출
  • 승인 2019.11.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시청 전경(사진=부산시청 제공)

(영남연합뉴스=김상출 기자) 오는 12월 1일 중국 산둥성의 리우 자이(刘家义) 당서기가 한중수교 이후 최초로 부산시를 방문한다.

리우 자이 당서기를 비롯한 산둥성, 산둥성 항만 그룹, 칭다오시, 농상은행 등 경제사절단 50여 명은 12월 1일 부산을 방문해 부산항 및 북항 재개발 지역을 견학한 후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경제우호 협력에 관해 환담 후 ‘부산-칭다오 경제협력 교류행사’를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의 최측근 인사로 알려져 있는 리우 자이 당서기는 지난 2017년 산둥성 당서기로 취임하여 산둥성의 경제 개혁과 반부패를 이끄는 중국정부의 핵심 인사로 알려져 있다. 한중수교 이후 산둥성 당서기의 최초 부산 방문은 2016년 사드 배치 문제로 불편해진 한중관계가 경제, 관광교류 분야 등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의미 있는 행보로 보인다. 

부산-칭다오 경제협력 교류행사에는 부산 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칭다오 서해안 신구 자유무역구역의 경제협력, 부산, 칭다오, 지난 등 3개 세관의 상호 협력 업무협약, 민간경제 분야에서 부산은행과 칭다오 농상은행의 여신업무 확대 등 다양한 경제 분야의 업무협력이 이루어진다.  

중국 내 경제 2위, 인구 1억 명의 중국 해양경제권의 핵심지역인 산둥성은 한국 기업이 가장 많이 투자하는 지역으로 한국 기업 4,385개사가 진출해 있다. 그중 50% 이상이 칭다오에 위치하고 있으며 부산시와 협력도시인 칭다오에만 투자 기업, 상사, 주재원 등 6만여 명이 거주하고 있다. 한국과의 인적·물적 교류가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부산은행, ㈜DRB동일, 창신 INC, ㈜고려제강 등 부산기업도 다수 진출해 있다. 부산은 칭다오에 무역사무소도 두고 있으며 칭다오는 부산 국제금융센터(BIFC) 내 칭다오 공상 센터를 두어 양 도시의 경제 통상 교류 교두보 역할을 맡고 있다. 수도가 아닌 지역에 칭다오 공상 센터를 설치한 경우는 부산이 처음이다. 

이에 시는 칭다오시와 지난 2012년 체결한 경제협력 파트너십 협약을 확대·강화한 부산시-칭다오시 경제협력 확대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양 도시 간 문화 관광 교류 확대 및 블록체인, 핀테크,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까지 경제협력 파트너십 분야를 확대하는 내용을 양해각서에 담았다. 업무협약을 통해 블록체인 특구, 스마티 시티와 같은 새로운 신성장산업인 4차 산업 분야의 경제 산업 교류를 강화하고 전통적인 관광산업 교류 활성화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산둥성 리우 자이 당서기 일행의 부산 방문은 한·아세안 정상 회의로 한껏 높아진 부산시의 글로벌 위상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특별히 한중관계에 있어 지난 11월 초 중국 뤄수깡 문화 여유 부장(장관)의 오거돈 시장 초청 등 연이은 중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최고의 계기가 마련되고 있다고 판단된다.”라며 “중국과의 관광교류 활성화를 비롯, 통상·금융·블록체인 등 신산업 분야에서도 경제우호 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