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12월부터 양산타워 LED 등 활용한 초미세먼지 농도 알림 시스템 운영
양산시, 12월부터 양산타워 LED 등 활용한 초미세먼지 농도 알림 시스템 운영
  • 송재학
  • 승인 2019.11.2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가 12월부터 운영하는 양산타워 LED 등 활용한 초미세먼지 농도 알림 시스템(사진=양산시청 제공)

(영남연합뉴스=송재학 기자) 양산시는 12월부터 초미세먼지 농도를 양산타워 LED 등을 활용해 에어코리아 사이트(대기 환경정보제공/환경부)와 실시간으로 연계, 농도별로 파란색, 초록색, 노란색, 빨간색으로 표시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지난 3월 시의회 임시회에서 김효진 부의장의 5분 발언에 따라 시민들이 멀리서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양산타워의 기존LED등을 활용하여 프로그램 및 실시간 에어코리아 연동 등 시스템 개선을 통해 초미세먼지 농도를 색깔별로 표출하여 시민에게 신뢰성 높은 정보를 제공한다. 이에 초미세먼지(PM2.5)의 농도(㎍/㎥, 일) 표시는 0~15일 때 파란색(좋음), 16~35일 때 초록색(보통), 36~75일 때 노란색(나쁨)으로, 75 이상이면 빨간색(매우 나쁨)으로 표시한다. 

현행법상 주의보는 1시간 평균 농도가 75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인 때 발령되며 시간 평균농도가 150 이상 지속되면 경보가 발령된다. 최근 3년간 양산시에는 2017년 주의보 3건, 2018년 주의보 5건 경보 1건, 올해에는 주의보만 5건 발령된 바 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 굵기의 1/5~1/7로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매우 작아 기관지 등에 걸러지지 않고 폐 등에 침투하거나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하여 들어감으로써 나쁜 영향을 미친다.”라며 “앞으로 일몰 시부터 23시까지 양산타워를 활용한 실시간 초미세먼지 정보제공으로 대기오염으로 인한 시민 피해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