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201-2호 철새 큰 고니, 대구시 금호강 일원에서 월동
천연기념물 제201-2호 철새 큰 고니, 대구시 금호강 일원에서 월동
  • 정용진
  • 승인 2019.12.31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금호강 일원에서 천연기념물 제201-2호인 철새 큰 고니 100여 마리가 월동하고 있다.(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시는 천연기념물 제201-2호인 철새 큰 고니 100여 마리가 관내 동구 안심습지 금호강 일원에서 월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구 안심습지 부근 금호강 일원은 시에서 야생생물 보호구역으로 지정한 곳이며, 경산시 상수원 보호구역이 있어 조류 등 야생생물의 서식장소로 최적의 환경이 마련돼 있다.

지난 90년대 중반부터 큰 고니가 날아오기 시작해 해마다 12월 초순이 되면 100여 마리에서 다음 해 2월에는 최대 500여 마리가 월동하고 있어 사진 전문가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몸길이 약 1.5m, 펼친 날개 길이가 약 2.4m인 큰 고니는 암수 모두 순백색이며, 어린 새는 회갈색을 띤다. 아이슬란드, 시베리아에 걸친 툰드라지대에서 번식해 지중해, 인도 북부, 한국, 일본 등지에서 겨울을 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1968년 5월 31일 천연기념물 제201-2호, 2012년 5월 31일 멸종 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금호강을 찾아오는 겨울철 철새들의 서식환경 보호를 위해 철새 도래 시기 동안 지켜야 할 이용안내 표지판 설치와 조류인플루엔자 예방 예찰 및 불법행위 근절에 철저를 기하겠으며 이에 대한 시민들의 동참”을 요청했다.

정용진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