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산악스포츠의 메카 청송에서 개최
‘2020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산악스포츠의 메카 청송에서 개최
  • 김진우
  • 승인 2020.01.0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 얼음골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이 열리고 있다.(사진=청송군청 제공)

청송군은 ‘2020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이 오는 1월 1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2일까지 청송 얼음골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국제산악연맹(UIAA)·(사)대한산악연맹 주최, 청송군·경상북도 산악연맹 주관, 문화체육관광부·경상북도·대한 체육회·국민체육진흥공단 후원으로 마련되며, 1월 10일 18시 청송문화예술 회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에는 개막 축하공연과 참가 선수단 국기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2020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 아시아 선수권대회’의 본격적인 경기는 1월 11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며, 월드 랭킹 1위~8위까지의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과 한국 대표 박희용, 신운선, 송한나래 선수 포함 아이스클라이머 국가대표 23명 등 총 25여 개국 12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겨루게 된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2011년부터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청송에서 개최되고 있으며, 그동안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해 우리나라 동계 스포츠를 세계에 알리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기회가 됐다. 

특히, 공식 경기장인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센터에는 관람객들의 눈높이에 맞는 관람 환경을 제공하는 실내·외 관람석이 1,2,3층에 설치되어 있으며,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의 역사와 역대 경기 장면을 볼 수 있는 사진 전시와 프레스센터, 4-D 체험장 등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어 명실 상부한 세계 최고의 아이스클라이밍 경기장으로 인정받고 있다. 

윤경희 청송 군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산악문화 저변 확대에 더욱 앞장서 세계 최고의 산악문화 강국을 이루기 위해 달려 나갈 것”이라며 “또한 아이스클라이밍이 동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많은 지원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 기간에는 청송꽃돌 전시, 청송백자 전시, 관광 및 농·특산물 홍보, 청송사과 시식코너, 관람객들을 위해 기념사진촬영 장소 등도 운영되며, 얼음조각 전시, 겨울전통 먹거리와 연예인 초청 공연, 경품 추첨, 이벤트 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가 경기장 주변에 마련되어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진우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