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2019년 거래량 9,363억 원 달성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2019년 거래량 9,363억 원 달성
  • 최영태
  • 승인 2020.01.1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전경 모습(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전경 모습(사진=대구시청 제공)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은 2019년 상반기 작황 호조로 인한 가격 하락과 하반기 잇따른 태풍에 따른 수급 불안정에도 불구하고 총 거래금액 9,363억 원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한강 이남 최대 농산물 집산지인 농수산물도매시장은 1988년 개장해 1989년 거래 물량 108,698톤/거래금액 1,139억 원, 2000년 491,795톤/3,822억 원, 2010년 511,729톤/7,380억 원, 2019년 600,062톤/9,363억 원을 달성하면서 거래 규모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청과부류는 564,689톤/7,870억 원, 수산부류는 12,689톤/909억 원 달성으로 2018년 거래 물량 567,688톤보다 5.7% 증가했으며, 다른 도매시장이 경기 침체, 소비 위축 등으로 거래량이 줄어든 것과 비교할 때 지역 거점 공영도매시장으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진행한 2018년도 전국 농산물도매시장 중앙평가 결과 개설자 부문에서 A등급으로 선정돼 2016년 평가 이후 3년 연속 A등급을 받고 있다.

문점철 대구시 농수산물도매시장 관리사무소장은 “대구도매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거래 규모가 꾸준히 증가하는 등 매년 성장하고 있다.”라며 “올해는 거래금액 1조 원 달성을 목표로 유통종사자들과 합심하여 신선하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도매시장은 시설 현대화를 위해 총사업비 1,075억 원을 들여 확장 재건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2023년 완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농림축산식품부의 ‘공영도매시장 시설 현대화 공모 사업’에 신청해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시설비의 30%를 국비로 지원받게 됐다.

최영태 기자 ynyhnews@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