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신호기'로 2차사고 피해 막은 경찰 사연에…시흥서 순찰차에도 비치 시작
'불꽃신호기'로 2차사고 피해 막은 경찰 사연에…시흥서 순찰차에도 비치 시작
  • 천하정
  • 승인 2020.01.11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서에서 불꽃신호기 시연을 시행하는 모습 (사진출처=시흥경찰서)

불꽃신호기를 사용해 사고를 막은 경찰관의 활약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경기 시흥서에서도 2차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순찰차에 `불꽃신호기`를 비치했다.

지난해 12월 13일 오전 8시께 강원지방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7지구대 소속 김광선 경사는 중앙고속도로 부산방면 370km 지점에서 사고로 1차로에 멈춰선 승용차와 운전자 A 씨를 발견하고 즉각적인 대응을 해 2차 사고로 번질 수 있었던 상황을 예방했다.

차를 멈춘 김 경사는 수신호로 차량 서행을 유도하고 있던 운전자 A 씨를 대신해 트렁크에서 불꽃 신호기를 꺼내 차선을 통제했다.

김 경사는 한 매체에 "운전자가 사고 난 차 뒤에서 수신호를 하고 계셨는데, 다른 운전자들에게 잘 보이지 않은 상황이라 위험하다고 판단했다"며 "휴게소에서 구매해 평소 가지고 다니던 불꽃 신호기를 사고 차 후방에 설치해 차량 서행을 유도했다"고 당시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이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많은 분이 칭찬하고 격려해 주시니 쑥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흥경찰서(경찰서장 이재술)는 2차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운전자와 출동 경찰관의 안전을 위해 순찰차마다 불꽃신호기를 비치했다.

시흥서는 경찰관들이 야간 교통사고 현장에서 불꽃신호기를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방법 교육과 함께 불꽃 신호기 시연을 시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