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 폭발 위험 수준…6000여명 대피 '마닐라 공항 운항 중단'
필리핀 화산 폭발 위험 수준…6000여명 대피 '마닐라 공항 운항 중단'
  • 천하정
  • 승인 2020.01.13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65㎞가량 떨어진 관광명소인 `탈(Taal) 화산이 폭발해 수천 명의 주민과 관광객이 대피했다. 화산재 때문에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전면 중단됐다고 CNN 외신이 보도했다.

필리핀 화산지진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2일(현지 시각) 마닐라 남쪽 바탄가스주에 있는 탈 화산의 증기 활동이 활발해졌고 이날 오후 7시 30분께에는 높이 10~15km에 달하는 테프라 기둥이 형성되어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의 케손시 북쪽까지 화산재가 떨어졌다. 테프라는 화산재 등 화산 폭발로 생성된 모든 종류의 쇄설물이다.

연구소는 탈 화산의 위험 등급을 5단계 가운데 4단계로 올렸다. 이는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며칠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필리핀 당국은 탈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대로 선포해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반경 14km 이내의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지 언론은 지금까지 주민과 관광객 등 약 8000여 명이 대피했다고 전했다. 또 당국은 탈 화산섬을 영구 위험지역으로 선포했으며 관광객 등의 진입을 금지했다.

화산재로 인해 오후 6시부터 마닐라 국제공항의 항공기 운항이 전면 중단됐다. 이에 대한항공 마닐라행 KE623편, 아시아나 OZ703편의 탑승 절차도 받지 않았다.

필리핀 주재 한국대사관은 "탈 화산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교민은 즉시 대피하고 위험지역 외에 거주하는 교민도 필리핀 정부와 언론의 경보를 예의주시해달라"며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현지 경찰이나 대사관으로 연락해달라"고 강조했다.

마닐라의 관광지로 알려진 `탈(Taal) 화산은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분화구까지 트래킹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인 탈 화산은 1911년과 1965년에도 폭발해 각각 1,500명, 200명이 사망했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