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진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서 규모 2.5로 발생…기상청 "6차 핵실험 유발 지진"
북한 지진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서 규모 2.5로 발생…기상청 "6차 핵실험 유발 지진"
  • 천하정
  • 승인 2020.01.29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2.5규모 지진이 발생했다.(사진출처=기상청)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2.5규모 지진이 발생했다.(사진출처=기상청)

29일 오전 9시 33분 47초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 41km 지역에서 규모 2.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북한 지진이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유발한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북한 지진이 일어난 곳은 북한이 핵실험을 했던 지역에서 남동쪽으로 약 3km 떨어져 있다.

실제로 북한 지진이 2017년 9월 함북 길주 풍계리에서 6차 핵실험을 한 이후 인근 지역에서 크고 작은 자연 지진이 이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6차 핵실험이 있기 전 해당 지역은 자연 지진이 없었을 정도로 지질이 단단했던 지형"이라며 "핵실험으로 인한 에너지가 이후 해당 지역의 지질에 영향을 주면서 자연 지진이 계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질 조사가 필요하지만 현재로썬 언제까지 6차 핵실험으로 유발된 북한 지진이 이어질지 판단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진 2.5 규모 최대 진도는 Ⅰ(대부분 사람은 느낄 수 없으나, 지진계에는 기록됨)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하정 기자 ynyh-chj@ynyonhapnews.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